2020.09.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2.7℃
  • 구름많음강릉 22.0℃
  • 구름많음서울 24.0℃
  • 구름조금대전 23.7℃
  • 구름많음대구 22.7℃
  • 구름많음울산 23.4℃
  • 맑음광주 24.0℃
  • 구름많음부산 24.4℃
  • 맑음고창 24.0℃
  • 구름조금제주 23.7℃
  • 맑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조금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4.5℃
  • 구름많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기획 · 특집

울진의 명소-(3) 울진 금강송 군락지

URL복사

 

 

 

 

 

 

 

 

 

울진금강송 세계유산등재를 위한 범 군민결의대회와 제2회 울진금강송 수호제가 지난 10월 22일 서면 소광리 금강송 군락지에서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추진위 임영수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울진이 가지고 있는 보배 울진금강송을 세계인들에게 자랑하고자 세계유산 등재라는 목표를 두고 뜻을 같이한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울진금강송은 울진 생태문화 관광의 모태이며 영원한 미래 산업이요 자산이다. 우리 당대에서 명품을 만들어 자손만대 물려주자.”고 강조했다.

 

임광원 울진군수님은 축사에서 “울진 금강소나무의 명품적 가치를 만들어 가기위한 추진위의 민간차원의 역할에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울진금강송 가치 창출역할에 민과 관이 함께 힘을 합하여 활동하는 모습에 국민과 세계인은 감동할 것이며 이 감동은 울진금강송 세계유산등재에 큰 힘으로 작용할 것이다.”라고 격려했다.

 

울진금강송은 쇠퇴해가는 소나무를 가꾸어 울진군민들의 기상과 자연을 상징하는 풍치수로서 형질우량한 금강소나 무 목재와 송이생산지로서 수형과 수간이 아름다운 조경수 생산지로서 울진군이 2000년 6월 23일 주최한 「울진소나무림 보전을 위한 국제 심포지움」 에서약 700여명의 울진군민과 150여명의 임학 및 임업 관계자로부터 공감대를 얻어 붙여진 이름으로서 학명 Pinus densiflora for. erecta Uyeki, 강원도와 경북 울진·봉화지역의 곧은 소나무를 금강소나무 또는 강송이라고 하며 다음과 같이 여러 이름으로 불리워 진다.

 

◆금강송(金剛松)=「금강산소나무」란 뜻으로 붙여진 이름이 「금강송 」이를 줄여 「강송」이라고도 불린다.

 

◆황장목(黃腸木)= 중국에서는 황제의 관(棺)을 가래나무로 만들었는 데 이를 황장목이라 불렀으며 우리나라에서는 가래나무를 대신해 금강소나무를 왕실의 관과 궁궐을 짓는데 사용하였으며 울진금강소나무가 황장목으 로 불리게 된 것도 여기에서 유래가 되었다고 한다.

 

◆춘양목= 일제시대부터 70년대 중반까지 소광리 일대 소나무들이 벌목돼 기차가 있는 봉화 춘양역으로 실려갔다 해서 비 롯된 별칭이다.

 

◆적송(赤松)= 나이테가 조밀하고 심재부가 넓고 붉은색을 띠고 있 어 붙여진 이름이다.

 

자료제공=울진군

 

【글=김종태 부장 · 장기욱 차장 / 김동열 편집위원】


제공=국제일보


대구시, '2020 빗물이용시설 설치 지원 사업' 성공적 마무리

대구시는 시민들의 물 재이용 및 절약에 대한 높은 관심과 호응에 힘입어 올해 빗물 이용시설 설치 지원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빗물 이용시설(일명 '빗물 저금통')은 강우 시 건물의 지붕, 벽면을 타고 내려오는 빗물을 간단히 여과한 후 이를 저류조에 저장했다가 조경이나 청소, 화장실 등의 용도로 재이용하는 시설로, 올해는 유치원, 어린이집, 일반주택, 근생시설, 아동복지시설 등 27곳에 설치를 완료했다. 지원대상은 지붕 면적이 1천㎡ 미만인 건축물과 건축면적이 5천㎡ 미만인 공동주택 등이며, 빗물 저장시설의 용량에 따라 2t 이하는 최대 300만원, 2t 초과는 최대 1천만원의 범위에서 설치비용의 최대 90%까지 지원했다. 특히 올해도 지원 첫해인 2016년 대비 63% 정도 증가한 51곳이 신청해 빗물 이용시설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빗물 이용시설을 설치한 서구 소재 창의나라어린이집 천송하 원장은 "아이들에게 빗물 이용시설의 원리와 작동법을 설명하고 직접 화단에 물을 주는 등의 체험교육을 했다"며 "어린이들이 체험교육을 통해 빗물도 소중한 수자원이라는 인식과 함께 물 절약의 중요성을 일깨워줄 수 있어 다른 어린이집에

의성군 자원봉사자, 울진군 태풍피해 복구 온정의 손길…태풍 ‘미탁’에 이어 마이삭’까지

울진군(군수 전찬걸)이 울진군종합자원봉사센터(소장 김덕열)와 함께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인한 피해복구 활동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가운데 의성군에서도 전문자원봉사단 10명이 울진군을 찾아 온정의 손길을 보탰다. 의성군종합자원봉사센터는 지난 2019년 태풍‘미탁’으로 침수피해를 입은 5가구를 대상으로 도배·장판 지원활동을 펼쳤으며, 올해도 태풍으로 아픔을 겪고 있는 울진군을 위해 14일부터 2일간 피해복구 활동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복구활동에 참여한 의성군 전문자원봉사단은 침수피해 2가구를 대상으로 도배·장판 및 LED형광등 교체, 이동세탁, 생활방역, 주변 환경정비 등 다양한 자원봉사활동을 전개했다. 지역주민들은 태풍으로 주택이 파손돼 힘든 와중에도 복구활동을 위해 한걸음에 달려와 준 자원봉사자들에게 따뜻한 커피와 생수를 전하는 등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전찬걸 군수는 “지역 내 태풍피해가 막대해서 어느 때보다 도움의 손길이 간절했는데 이렇게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태풍 피해 현장을 빠르게 복구하여 군민들의 생활을 조기에 정상화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태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