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 맑음동두천 -0.4℃
  • 구름조금강릉 2.7℃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4.4℃
  • 구름많음울산 5.3℃
  • 맑음광주 2.6℃
  • 구름조금부산 6.9℃
  • 구름많음고창 0.6℃
  • 흐림제주 7.1℃
  • 맑음강화 -0.8℃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0.3℃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2.3℃
  • 구름많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칼럼】 기산영수(箕山潁水) / 최동하

 

백성들이 태평성대를 누리고 권력투쟁 없이 정치가 안정되어 있으며 자연재해도 없는 평온한 시절을 일컬어 요순(堯舜)시대라고 말한다. 순임금은 성천자(聖天子)라는 별명을 가진분으로 부모효성에 지극했고 형제간 우의를 돈돈히 하여 효덕천하(孝德天下)를 일군 고대 중국의 전설적인 성군(聖君)으로 5제(五帝)의 한사람이다.


 당시 요임금은 어느날 허유(許由)를 불러놓고 “자네와 나는 동문수학하던 사이가 아닌가 세상의 모든 백성들이 저렇게 태평스럽게 사는데 나는 구중궁궐에 쳐박혀 세상구경 한번 못하니 답답하기 그지없네. 이 넓은 세상 두루다니며 주유천하(周遊天下)할 수 있게 이 자리를 좀 맡아 줄 수 없겠나?”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듣던 허유는 명색이 천자라는 사람이 제 책임을 친구에게 맡기고 세상구경을 떠나겠다니, 그게 말이나 될 법 한가? 라며 궁중에서 물러나 세상을 떠날 생각에 잠기게 되었다.


그러던 어느날 저녁 나절 영천(潁天:옥같이 맑다는 뜻에서 붙여진 강이름) 강가로 나가 귀를 씻고 있을 때 저쪽에서 소부(巢父)가 소를 몰고와 물을 먹이려 하다가 허유를 보고 가까이 다가온다.


“자네 웬일인가? 강물에 귀를 씻고 있으니”라며 궁금하여 묻자 허유는 요임금에게 들은 모든 말을 이야기했다.


소부는 허유보다 나이가 많았으나 학덕은 허유와 같이 높았다.


 소부는 고사(高士:높은 선비)라고 칭하는 반면 허유에게는 초세속적(세속을 뛰어 넘는) 사상가이자 높은 선비라 전하는데 아무튼 허유의 말을 들은 소부는 “더러운 세상 이 강물마져 오염돼 있을텐데 소한텐들 물을 마시게 할 수 없다“며 소에게 물을 못마시게 하고 그냥 끌고 내려왔다.


집으로 각기 돌아간 소부와 허유는 그날 저녁부터 밥도 먹지 않았고 잠도 잘 수가 없었다.


 썩어 병든 땅에서 생산된 곡식을 입에 넣을 수 없다하여 굶은 그들은 다음날 만나 영천을 건너가 기산으로 들어갔다. 강 건너 땅은 요임금의 땅이지만 기산은 그들 땅이 아니라 하여 소부는 나무위에 집을 짓고 살게되니 그를 나무아버지라는 뜻에서 사람들은 소부라고 불렀으나 역사적으로 그 본명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남 앞에 나서기 좋아하고 권력을 가진 자들이 누리는 영화는 아침에 맺힌 이슬방울에 지나지 않고 공원의 벤치는 앉는 사람이 주인이 되는 것이라 모두가 인생의 무상함을 뜻하여 한갖 전설적으로 엮어낸 것인지 요순의 실재에 대해서는 자세한 기록을 찾아보기 어렵다.


 아무튼 자기 당이 아닌 반대당에 무슨 티끌이나 없나, 눈독을 들이고 어떤 작은 것이라도 끄집어 내면 침소붕대격으로 일을 크게 벌여 몰아세우는 지금의 일부 정치인, 특히 온갖 비방과 욕설을 거리낌없이 내밷고 그로인해 자기를 드러내는데 익숙한 정치하는 사람들에게는 다시없는 이야기 꺼리임에는 틀림없다.


 남의 눈에 든 티끌을 볼 줄 아는 사람이라면 자기 눈에 박힌 들보도 볼 줄 아는 사람이 되어 진정한 공동체가 어떤 것이며 베풀며 사는 길이 어떤 길인지 명예욕에 목숨을 걸만큼 용감한 행동을 옳은 일에 기꺼이 내던짐이 바로 소부와 허유같은 사람이 사는 길임에는 말할 나위 없는 것이다.


 지금도 일부지방에서는 세상에 때묻지 않은 순수함을 상기시키기 위해 물가 산허리에 정자를 짓고 빙옥정(氷玉亭)이라 일컫고 있음은 기산영수와 소부, 허유와 같이 깨끗한 곳에서 티없이 맑게 살다가 떠나겠다는 옛 선비들의 유물들임을 일깨우고 있다.


 최동하 발행인

 

- 국제일보 2010.10.1. 사내칼럼 중에서 -


최신기사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기획 · 특집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