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4 (화)

  • 맑음동두천 10.0℃
  • 맑음강릉 8.2℃
  • 맑음서울 10.6℃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0.9℃
  • 맑음울산 9.4℃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0.8℃
  • 맑음고창 7.4℃
  • 맑음제주 12.6℃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9.7℃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8.0℃
  • 맑음거제 10.7℃
기상청 제공

정치

울진군, 2020 신년 기자 간담회

1월 22일 지역 언론인 40여명 초청... 2020년 군정운영 계획 밝혀


전찬걸 울진군수는  '2020 원전의존형 경제구조 극복 원년의 해'를 맞아 22일 군청 영상회의실에서 지역 언론인 40여 명을 초청해 2020년 군정방향에 대해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2020년 울진 군정계획 및 울진관광 홍보영상물 시청에 이어 전찬걸 군수의 새해 인사와 울진군정 추진에 대한 관심과 홍보 당부, 질의응답 순으로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이번 간담회에서 전 군수는 미래 신산업 육성, 치유 힐링관광 완성, 스포츠 레저산업 구축을 3대 핵심전략으로 삼고 ▲ 새로운 성장 경제울진 ▲ 머물고 싶은 힐링 울진 ▲ 더불어 잘사는 복지 울진 ▲ 풍요로운 농어촌 울진 ▲ 안전하고 행복한 쾌적 울진 ▲ 군민과 함께 하는 소통 울진 등 6대 역점 시책을 금년도 군정 운영방향으로 제시했다.

 

전찬걸 군수는 새해축하 인사와 함께 “2020년은 그동안의 원전에 의존했던 경제 구조에서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경제구조로 변화해 가는 중요한 해이다. 군민과의 협조를 통해 울진의 새로운 시작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군정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역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태하 기자


경북도의회, 日정부 도 넘은 역사왜곡 강력 규탄

경상북도의회(의장 장경식)는 24일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점거 하고 있다는 등의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담은 일본 중등학교 사회과 교과서가 일본 문부과학성의 검정을 통과한 것과 관련해 도넘은 역사왜곡을 일삼는 일본의 군국주의적 망령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경상북도의회는 일본의 중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결과에 대해 미래세대에 그릇된 역사관을 가르쳐 후일 영토분쟁의 불씨를 남기는 비교육적 행위로 지탄받아 마땅하며, 국제사회의 비난을 피할 수 없는 도발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일본정부가 겉으로는 미래지향적 한·일 동반자 관계를 열어가겠다고 주장하면서 실상은 제국주의적 침략근성을 버리지 못한 채 앞장서서 역사적 사실을 날조하고, 근거 없는 주장을 교과서에 명기하는 작금의 행태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했다. 아울러 일본은 대한민국 독도를 자국의 영토로 표기한 교과서를 즉각 폐기하고 미래세대에게 올바른 역사 인식과 상호 존중의 자세를 가르치는 것이 진정으로 한·일 양국의 공동번영과 우호를 위한 길임을 인식하고, 이제라도 가해자로서의 역사적 책임과 미래 지향적 신뢰구축을 위해 진지한 반성과 신뢰할 수 있는 행동을 촉구했다. 장경식 의장은 “매년


경북도의회, 日정부 도 넘은 역사왜곡 강력 규탄
경상북도의회(의장 장경식)는 24일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점거 하고 있다는 등의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담은 일본 중등학교 사회과 교과서가 일본 문부과학성의 검정을 통과한 것과 관련해 도넘은 역사왜곡을 일삼는 일본의 군국주의적 망령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경상북도의회는 일본의 중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결과에 대해 미래세대에 그릇된 역사관을 가르쳐 후일 영토분쟁의 불씨를 남기는 비교육적 행위로 지탄받아 마땅하며, 국제사회의 비난을 피할 수 없는 도발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일본정부가 겉으로는 미래지향적 한·일 동반자 관계를 열어가겠다고 주장하면서 실상은 제국주의적 침략근성을 버리지 못한 채 앞장서서 역사적 사실을 날조하고, 근거 없는 주장을 교과서에 명기하는 작금의 행태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했다. 아울러 일본은 대한민국 독도를 자국의 영토로 표기한 교과서를 즉각 폐기하고 미래세대에게 올바른 역사 인식과 상호 존중의 자세를 가르치는 것이 진정으로 한·일 양국의 공동번영과 우호를 위한 길임을 인식하고, 이제라도 가해자로서의 역사적 책임과 미래 지향적 신뢰구축을 위해 진지한 반성과 신뢰할 수 있는 행동을 촉구했다. 장경식 의장은 “매년